달력

11

« 2018/11 »

  •  
  •  
  •  
  •  
  • 1
  • 2
  • 3
  • 4
  • 5
  • 6
  • 7
  • 8
  • 9
  • 10
  • 11
  • 12
  • 13
  • 14
  • 15
  • 16
  • 17
  • 18
  • 19
  • 20
  • 21
  • 22
  • 23
  • 24
  • 25
  • 26
  • 27
  • 28
  • 29
  • 30
  •  
2009.02.27 10:30

음악을 들어봅시다 - Grooveshark Internet2009.02.27 10:30

오늘 소개해 드릴 사이트는 정말 우연한 기회로 다시 접하게 된 Grooveshark이라는 서비스입니다.

grooveshark.com 스크린샷

Grooveshark - 수백만개의 노래중 당신이 원하는 노래를 찾으세요.


원래 이 사이트는 유료 음원 P2P 공유 사이트였습니다만 [각주:1] 작년 4월쯤 Grooveshark lite라는 스트리밍 서비스를 오픈한 이후로 점점 본 서비스의 유저들이 줄어들어, 지금은 아예 본업을 접고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 사이트로 탈바꿈했더군요. 처음 접속할때는 같은 회사라고 생각도 못했습니다.

사용법은 매우 간단해서, 굳이 가입같은 것을 할 필요도 없습니다. 단지, 위에 보이는 검색 필드에 원하는 곡이나 앨범명, 혹은 뮤지션의 이름을 입력하고 검색만 하면 됩니다.

grooveshark 검색결과

시원시원한 인터페이스입니다.


 그럼 이렇게 검색결과가 나오게 됩니다. 간단히 인터페이스를 설명하자면,


① 검색한 질의문입니다. 여기서 추가로 계속 검색을 할 수 있습니다.
② 검색 분류 텝입니다. Home은 메인으로 돌아가는 텝이고, 그 외의 텝을 선택하면 1에 입력되어 있는 질의어를 가지고 자동으로 곡명/뮤지션/앨범/유저 플레이 리스트/장르/타 유저 를 검색해 줍니다.
③ 검색 결과는 여기에 표시되고, 곡명별 검색이외의 검색을 하면 아이팟과 같은 트리 구조로 하위로 갈 수 있게 되어 있습니다.
④ 유일하게 UI에서 납득을 잘 할 수 없었던 부분입니다만... 어째서인지 볼륨이 다른 컨트롤과 떨어져서 상단에 위치해 있습니다 (처음에 못찾아서 헤멘...;;;)
⑤ 플레이 컨트롤입니다. 애석하게도 곡 내에서 원하는 부분으로 스킵할수는 없게 되어 있더군요.
⑥ 독특한 모양의 플레이 리스트입니다. 퍼즐처럼 이어지더군요.


각 검색결과를 선택하면 이런 아이콘으로 된 옵션들이 나옵니다 (앨범같은 묶음 단위의 경우, 앞의 두개만 제공). 좌측부터 곡 재생, 플레이 리스트에 추가, 곡 정보 보기, 그리고 embed하기입니다.

Grooveshark 곡 정보

곡 정보화면입니다. 특이한 점이 곡 정보 하단에 "유사한 노래" 목록이 출력되는데, 바로 이것이 Grooveshark이 과거 P2P서비스였을때 경쟁력을 가지게 한 것이었습니다. 이렇게 노래를 가지고 비슷한 다른 곡을 자동으로 추천함으로서 유저가 몰랐던 같은 취향의 노래를 찾을 수 있게 도와주는 겁니다. 물론 기계가 하는 일이니 100%는 아니지만 개인적인 경험으로 추천되는 음악이 취향에 맞는 곡일 확률이 매우 높았습니다.

이 기능이 극대화된 기능이 바로 제가 Grooveshark의 하이라이트로 꼽는 Autoplay기능입니다.

Grooveshark Autoplay기능

컨트롤 우측의 톱니바퀴같이 생긴 이 아이콘입니다.


이 기능을 사용하면, 일단 유저가 만들어 놓은 플레이 리스트를 재생하고 나서부턴 그 곡 정보를 사용해서 비슷한 곡을 무작위로 플레이리스트에 한곡씩 추가해 줍니다. 유저가 인위적으로 멈추지 않는 이상 계속 선곡을 반복하기 때문에 마치 내 개인적 취향의 라디오를 듣는 느낌이죠. 여기서 선곡의 정확도를 더욱 높이기 위해 지금 선곡된 곡이 마음에 드는지 안 드는지를 알려줄수 있는 기능이 제공됩니다.

Grooveshark 호불호

플레이 리스트에 마우스 커서를 갖다댔을때 생기는 아이콘들


왼쪽이 일반 재생시, 오른쪽이 Autoplay시 생기는 아이콘들인데, Autoplay때는 재생/즐겨찾기 아이콘 외에도 우는 얼굴과 웃는 얼굴이 추가됩니다. 웃는 얼굴은 이게 취향에 맞다고 알려주는 것으로, 이걸 많이 해 놓으면 유사한 장르의 음악이 선곡될 가능성이 더 높아집니다. 반대로 우는 얼굴은 선택시 목록에서 해당 곡을 지워 버리며 (재생중이라면 재생을 바로 멈추고 다음 곡으로 넘어갑니다) 유사한 음악이 다시 선곡될 가능성을 낮춥니다.

이 모든 서비스가 호원가입 없이 무상으로 제공되지만, 회원가입을 하면 생성한 플레이리스트를 저장할 수 있게 됩니다. Autoplay를 자주 사용할거면 충분히 가입할 가치가 있다고 봅니다. 음악을 찾아 듣는게 귀찮은 저같은 사람들에게는 상당히 반가운 서비스더군요.
  1. 이 회사의 수익구조가 상당히 독특해서 당시 이슈가 되었던 기억이 납니다. 자사의 서비스를 통해 다운로드되는 곡 1개 당 .99달러를 로 음악을 팔았는데, 이렇게 번 돈으로 로열티를 지불한 후 남은 수익의 50%를 음원을 애초에 공유한 유저와 나눠갖는 식이었죠. [본문으로]
Posted by Vulpes